BC와 상황 뒤바뀐 ‘온타리오,퀘벡’ 크게 증가

(Public Health Agency of Canada / Global Korean Post)

BC와 상황 뒤바뀐 ‘온타리오,퀘벡’ 크게 증가

 

April. 10,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작년 12월 31일에 발견되어 WHO는 처음으로 경종을 울렸다.

 

이후 올해 1월 25일에 캐나다에서는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지난 3월 9일 COVID-19 사망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그런데 한 달 동안에 확진자와 사망자는 엄청나게 증가해 오늘 오전 11시 기준으로 사망자는 총 531명에 이르렀고 확진자는 21,226명으로 증가했다.

 

COVID-19 초반에는 캐나다 서부지역에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주로 발생했는데 이제는 상황이 역전되어 동부지역의 상황이 한층 심각해졌다.

현재 누나붓을 제외하고 모든 주에 COVID-19가 퍼져 퀘벡의 확진자수는 10,912명으로 온타리오(6,237명)보다 2배 가까이 많다.

BC는 1,370명, 앨버타는 1,451명이 발생해 퀘벡, 온타리오, 앨버타, 브리티쉬 콜럼비아 등 4개 주가 캐나다의 총 확진자수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사망자들은 대부분 병원과 요양원에서 발생했는데 최연소 사망자로는 20대도 포함되어 있어  안전한 연령층은 없다고 할 정도로 모든 연령대가 위험에 놓여있하다.

 

BC 주가 온타리오와 퀘벡에 비해 상대적으로 숫자가 감소한 이유로는 진단검사를 폭넓게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한국도 10일 확진자수는 10,450명에 사망자는 208명으로 나타나 진단키트가 감염자를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단키트로 더 많은 검사를 신속하게 처리하는게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을 저지시키는 데 효과적이지만 캐나다에서는 신종 바이러스로 인한 글로벌 팬더믹 여파로 한동안 여러 문제로 어려움에 직면하기도 했다.

온타리오는 그동안 적체된 건수를 신속히 처리하고 또 앞으로 하루에 13,000건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하면서 유증상자 등 많은 사람들이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스민 강 |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