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거’ 위기에 처한 시민들 연단에 올라….정부 기자회견 중 난입

T3 Bayside Groundbreaking (존 토리 토론토 시장) /Global Korean Post

 

‘퇴거’ 위기에 시위대 연단에 올라….정부 기자회견 중 난입

 

July 25,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지난 목요일 7월 23일 오전에 토론토에서 열린 토론토 워터프런트 관련 기공식 기자회견장에 이례적 사건이 발생했다.

 

당일 기자회견에는 케서린 멕케나 캐나다 인프라 장관과 로리 스캇 온타리오 인프라 장관 그리고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이 참석했다.

 

워터프런트 개발 프로젝트는 오래 전에 발표되었는데 이 날에는 T3 베이사이드 기공식이 열렸다.

T3 Bayside Groundbreaking (케서린 멕케나 캐나다 인프라 장관 (왼쪽), 로리 스캇 온타리오 인프라 장관 (오른쪽) /Global Korean Post

멕케나 장관과 스캇 장관의 스피치에 이어서 존 토리 시장이 연단에서 연설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주변에서 소리가 나더니 시위대들이 갑자기 연단 위로 올라와 준비된 글이 담긴 배너를 펼쳤다.

또 주변에 모인 시민들은 토리 시장을 향해 퇴거에 직면한 세입자들을 보호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결국 토리 시장은 준비한 연설을 마치지 못하고 연단에서 내려와 나중에 도착한 경찰의 호위 속에 차량에 탑승했다.

 

이후 존 토리 시장은 시위대가 요구한 4가지 사항에 대한 답변을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시위대가 밝힌 내용을 보면, 토론토 시장의 비상행정권을 이용해 토론토시에서 세입자들의 퇴거를 막고 또 온타리오 정부의 COVDI-19 위기 기간 동안에 체불한 렌트비를 강제로 납부하게 하고 퇴거시키는 Bill 184를 취소시킬 것을 요구했다.   또 경찰들이 무주택자들의 임시 거주지를 강제로 축출치 못하게 하고 또 코로나 사태로 렌트비를 내지 못한 세입자들이 퇴거를 거부할 수 있도록 시에서 지원할 것을 요구했다.

 

토리 시장은, “이번 위기로 주택과 상업 퇴거를 반대했고 청문회 없이는 어떤 퇴거도 안 된다고 확실하게 밝혀왔다.”고 밝혔다.

온타리오 정부의 Bill 184에 대한 일부 변경에 대해서는 자신도 찬성하지 않았고 법적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시에서 조언했고 또 토론토 경찰은 퇴거를 집행하지 않고 다만 대중의 안전 문제를 고려한다고 답했다.

또한 임대주들에게 계속해서 이번 COVID-19 영향을 받은 세입자들을 지원하는 방법을 찾을 것을 요구하고 있고 주의 퇴거 금지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