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욕,해밀튼,할튼 ‘레드존’으로…온타리오 지역별 변경 조치

Ontario’s health measures of COVID-19 Response Framework /Global Korean Post

토론토,욕,해밀튼,할튼 ‘레드존’으로…온타리오 지역별 변경 조치

 

Nov. 14,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온타리오 정부는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자 지역별 조치를 변경했다.

 

정부는 지난 7일부터 지역별 보건센터를 5단계로 나누어 시행했는데 상황에 따라 변경 조치된다.

 

빨간색의 엄격 조치 단계인 ‘통제’ 지역에는 필 지역만 속했는데 이제는 토론토와 욕, 해밀턴, 할튼 지역도 모두 고위험 지대인 빨간색으로 변경되었다.

 

변경된 조치에 따라 ‘레드 레벨’은 한 주에 10만 명 당 40건 이상 발생하고 또 양성 판정률이 2.5이상일 때 내려진다.

 

 

‘제한 단계’인 오렌지 지역에는 브랜트 카운티, 듀람, 이스턴 온타리오, 나이아가라, 오타와, 워털루, 웰링턴-더퍼린-구엘프가 속한다.

 

또 엘로우 지역에는 핼디맨드-노포크, 미들섹스-런던, 서드베리, 심코-무스코카, 사우스웨스턴, 윈저-에섹스 등이 속하고 있다.

 

아직까지 폐쇄 조치된 지역은 한 군데도 없지만 상황이 악화되면 추후 봉쇄 조치가 불가피해질 수도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