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가을 총선’ 시행되나?…9월 국회 향방은

Voting Day / Global Korean Post photo (Credit: Global Korean Post)

코로나 속 ‘가을 총선’ 시행되나?…9월 국회 향방은

 

Sept. 1,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최근 자유당 정부의 스캔들 여파로 야권에서는 가을 총선 입김이 거세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방 보수당은 새로운 당수를 선출했는데 야당들의 조기 총선 압력에 대한 자유당 정부의 대처 등 오는 9월에 여.야 간의 행방이 주목되고 있다.

 

선거를 주관하는 일렉션캐나다 (Election Canada)는 소수 여당의 현 상황에서 선거는 언제든 시행될 수 있다며 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는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 여파가 계속되고 있어 선관위는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혹시라도 치를 수 있는 선거를 위해 새로운 운영 방식을 계획하고 있다.

 

선거관리청은 투표 장소에서의 물리적 거리두기와 기타 공중보건 지침과 투표 관리 요원 및 사무실 요원들을 위한 방역장비 등 안전 조치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까지는 선거나 총선 기간 또는 보궐선거 등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캐나다선거법에 따르면 총선은 정해진 날짜에 시행되고 선거기간은 최소 36일~최대 50일로 정할 수 있는데 우편 투표 진행이나 안전조치 시행으로 보다 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올 9월에 변경된 정책 내용이 담긴 국정연설로 국회 회기를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유당은 지난 4년 집권에서 다수당으로 승리하였지만 작년 10월 21일 총선에서는 157석을 차지해 5개 야당의 총 181석에 뒤지며 소수정부가 되었다.

재스민 강|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