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단신


 

캐나다  단신

 

Nov. 8,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총선 후 각 당들은 자체 모임을 가지며 총선 평가 및 향후 대책에 나서고 있다.

 

메이 녹색당 대표가 사임을 해 임시 대표 체제로 전환되었다. (기사 참조)

 

보수당의 쉬어 대표는 당대표 사임 압력을 받는 가운데 보수당은 당대표 축출 문제에 대한 투표를 실시했다. (기사 참조)

 

겨울이 중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교통사고도 속출했고 토론토 지역에는 첫 눈도 내렸다. (기사 참조)

 

캐나다 소고기와 돼지고기의 중국 수출이 풀렸다.  중국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여파로 마침내 캐나다산 육류 수입 제한을 철회했다. (기사 참조)

 

온타리오 정부는 2018년 이후 272,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밝힌 가운데 경제백서를 발표했다. (기사 참조)

 

11,000명의 과학자들이 기후 비상사태 선포에 대한 서명에 동참했다.

 

BC에서 새로운 종의 독특한 공룡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리카의 버키나 파소에서 퀘벡 금광회사 직원들이 공격을 받아 37명이 사망하고 60명이 부상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