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비상사태 5.12까지 연장…영업 및 활동 금지 현행 유지

온타리오 정부는 14일(월)에 의회를 소집했다. (Global Korean Post)

 

온타리오 비상사태 5.12까지 연장…영업 및 활동 금지 현행 유지

 

April. 15,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온타리오의 사망자들 중 요양원 사망자가 많이 차지하고 있어 이슈가 되어 요양원 직원들의 개인보호장비 지급과 시니어들에 대한 보호가 시급해짐에 따라 정부는 14일(월) 요양원에 비상명령을 내렸다. (기사 참조)

 

온타리오 정부는 14일(월)에 주요 간부들의 참석 하에 의회를 소집해 주요 현안 몇가지를 의결하였다.

우선 비상사태를 28일간 연장하기로 함에 따라, 오는 5월 12일까지 기존의 비필수적 직장 폐쇄나 공공 시설 이용, 레스토랑 영업 중지, 5인 이상 모임 금지, 바가지 요금 금지 등의 조치는 지속된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COVID-19) 지원보호법(Coronavirus (COVID-19) Support and Protection Act)이 통과됨에 따라 교육, 계획, 개발, 경찰서비스, 교육 및 대학 등 관련 법도 수정되었다.

교육청은 새 학교 프로젝트에 대한 중요한 수입원으로 새로운 건축에 대해 수수료를  계속 부과할 수 있고 또 학교 재개 시 학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정부는 주의 전체에서 학교 정지 및 제명이 가능해졌다.

또 OSAP 이용자들에 대해서는 대출금 납부를 일시적으로 중지시키고 융자금은 6개월간 무이자로 지불을 유예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비상사태 기간에는 특정한 자치시의 도시계획 타임라인을 중지시킬 수 있고 또 자치시는 도로, 수로, 하수도, 소방서 및 경찰 서비스 등 지역 성장 관련 인프라에 대한 수익을 챙길 수 있게 되었다.

또 정부는 자치시들에게 ‘커뮤니티 안전 및 웰비잉 플랜(community safety and well-being plan)’ 계획 및 채택을 2021년 1월 1일 이후로 변경해 현재 당면한 COVID-10 확산 방지에 집중하도록 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