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비상사태” 2주씩 연장… 레크레이션 시설 폐쇄, 5명 이상 모임 금지

덕 포드 온타리오 수상이 비상사태를 연장했다./Global Korean Post

 

포드 “ 비상사태”  2주씩 연장… 레크레이션 시설 폐쇄, 5명 이상 모임 금지

  • “70세 이상자와 약 복용자 자가격리 해라”
  • 50명 이상 모임에서 5명으로…장례식은 10명까지

 

Mar. 31,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온타리오 정부는 COVID-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비상사태를 오는 4월 13일(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의료 전문가가 다음 2주간이 온타리오에 중대한 시기”라고 말해 비상사태를  2주간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덕 포드 온타리오 수상은 밝혔다.

하지만 포드 수상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현 비상사태는 상황에 따라 2주씩 계속 연장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온타리오 공립 학교의 개학은 연장되어 5월 4일에 개강한다. (기사 참조)

 

또한 정부는 지난 30일에 스포츠 경기장과 운동장 등 모든 아웃도어 레크레이션 시설을 폐쇄하는 새로운 긴급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따라서 공.사립 아웃도어 시설, 운동장, 농구장, 테니스장, Dog parks, 피크닉 장소, 실외 커뮤니티 가든, 공원 쉼터, 콘도 공원 및 가든 등 모든 아웃도어 레크레이션 시설을 사용할 수 없다.

다만, 상황에 따라 개방된 공원이나 트레일, 계곡, 삼림 지역을 지날 경우에는 다른 사람과 최소 거리를 2미터 간격으로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온타리오 주립 공원과 삼림보전 지역은 여전히 폐쇄된다.

온타리오 보건장관 /Global Korean Post

그리고, 온주 정부는 70세 이상자나 면역이 약한 사람,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은 안전을 위해 집에서 머물라고 요구한 가운데 시니어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배달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하라고 밝혔다.  정부는 1천만 달러를 투자해 시니어들에게 음식이나 약품 및 기타 필요한 것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28일부터 이전의 50명 이상의 모임을 5명 이상의 모임으로 인원을 대거 줄인 관계로 5인 이상 행사는 허용되지 않는다.

단,  5인 이상 가족이나 50명이 안 되는 보육원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장례식도 한 번에 10명까지 참석이 가능하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홈으로 이동하기" Click and Move to HO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