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세계식량안보위원회 참석


 

농식품부,  세계식량안보위원회 참석

 

Oct. 15,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 김현수)는 세계 식량의 날(10.16.)을 맞아 10월 13~15일 개최된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세계식량안보위원회(Committee on World Food Security) 특별영상회의에 참석하였다.

세계식량안보위원회는 식량안보와 영양 관련 논의를 위해 1974년 결성된 정부간 기구로 매년 138개 회원국 및 국제기구가 참여하여 각국의 정책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올해의 정규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년으로 연기하고, 대신 식량의 날이 있는 주간에 토론회 형태의 특별영상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특별영상회의에서는 세계 식량안보 상황과 코로나19의 영향을 살펴보고 식품시스템 혁신의 필요성을 논의하였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식량안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을 반영하듯 전세계에서 1천명이 넘는 정부 관료, 시민단체, 학계,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다.
회의 첫 날에는 FAO와 국제지속가능개발연구소(IISD)가 전세계 6억 9천만명의 기아인구와 식량 불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여국들이 2030년까지 매년 140억달러를 추가 부담해야 함을 설명하였고,
– 세계은행(WB)은 공공지원의 효율성을 높이고 사회안전망이 확대되기를, 시민사회(CSM) 청년대표는 청년과 여성의 목소리가 농식품 정책 의사결정 과정에 반영되기를 바란다고 발언하였다.
둘째 날에는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참석하여 코로나19로 야기된 식량안보와 영양 관련 주요 도전과제와 각국의 대응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셋째 날에는 위원회가 회원국에 권고하는 ‘영양을 고려한 식품시스템 자율지침(Voluntary Guidelines)’을 바탕으로 유럽연합(EU)과 아프리카연합(AU)이 의견을 교환하였고, 2021년 개최 예정인 UN 식량시스템 정상회의(2021 Food Systems Summit)의 의의가 강조되었다.

 

세계 식량의 날은 매년 10월 16일로, 식량안보에 관한 인식을 제고하고 식량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1979년 FAO의 제안으로 1980년 유엔 총회의 결의를 통해 제정되었다.

 

올해 식량의 날 주제는 ‘Grow, Nourish, Sustain. Together(함께하는 먹거리 재배, 영양 공급, 환경 보존)’으로, 취약계층의 식량 접근을 보장하고 식품시스템 전반에서 생산·가공·유통 등을 담당하는 영웅들(food heroes)을 응원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