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 역사상 처음 한 자리에….한반도 평화 변곡점 되다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대화를 나누는 세 정상의 모습.

남북미 정상, 역사상 처음 한 자리에….한반도 평화 변곡점 되다

 

June 30, 2019

글로벌코리언포스트

 

남북 정상이 작년 9월에 판문점의 군사분계선을 넘어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만났다.  또한 66년 만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으며 정체되었던 북미 협상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지난 6월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역사상 최초의 만남을 가졌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가 이 선을 넘어도 되나요?”라고 물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 발자국만 넘으면 이쪽(북측) 땅을 밟는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되십니다.”라고 답하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나란히 북측으로 몇 발자국 걸어가  판문각 앞에서 다시 한 번 악수를 나눴다.

Dan Scavino Jr. (White House)

이번 만남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정상회의에서 한국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과 떠날 예정인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을 DMZ에서 만나 단지 악수하고 인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내용 (After some very important meetings, including my meeting with President Xi of China, I will be leaving Japan for South Korea (with President Moon). While there, if Chairman Kim of North Korea sees this, I would meet him at the Border/DMZ just to shake his hand and say Hello(?)!’)의 트윗을 올렸다.

이후 G20정상회의 회담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찾아가 자신이 올린 트윗 내용을 보았느냐며 같이 잘 해 나가자고 말하며 악수를 하기도 했다.

 

이후 5시간 정도 후에 북에서는 답신이 왔고 정상들의 만남을 위한 물밑 작업이 바쁘게 이어져 세 정상의 즉석 만남은 성사되었다. 작년 남북정상회담도 20시간 전에 준비 작업이 이루어진 바 있다.

30일 오후 3시44분경,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으로 걸어 내려가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각에서 걸어나오면서 작년 판문점에서의 남북 정상 만남 이후 역사적 장면이 다시 연출되었다.

 

두 정상은 오후 3시47분쯤 판문각에서 남측으로 건너 10m 가량을 걸은 후 오후 3시51분쯤 남측 자유의집 앞에 도착했다. 이때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의집 문을 열고 내려오면서 세 정상과 만났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만 자유의집 2층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향했고, 문 대통령은 별도 대기실에서 두 정상을 기다렸다.

트럼프 대통령과 마주한 자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닌가 하는 의견도 있는데, 나도 깜짝 놀랐다” 라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 또한 “SNS를 통해 메시지를 보냈는데 답이 오지 않았으면 민망할 뻔 했다”라고 답했다.

 

북.미 두 정상은 오후 3시54분부터 회담을 시작해 오후 4시51분까지 약 한시간 가량 회담을 가진 후 남,북,미 세 정상은 함께 자유의집을 나왔고 또 트럼프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남북 두 정상은 웃으며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4시 52분경 세 정상은 포옹으로 작별인사를 나눴고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배웅하며 깜짝 만남은 끝이 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기자회견을 가지는 등 한국에서 여러 일정을 끝낸 후 북한 땅을 밟게 되어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밝히는 내용(Leaving South Korea after a wonderful meeting with Chairman Kim Jong Un. Stood on the soil of North Korea, an important statement for all, and a great honor!)의 트윗을 올렸다.

 

이번 남북미 정상의 깜짝 만남과 관련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0일자 브리핑에서 “오늘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가 됐습니다.  잠시 주춤거리고 있는 북미 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대담한 여정이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전쟁 없는 세상을 위해 모두 힘을 모을 것을 염원합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에서 열린 두 번째 한미 정상회담은 북한 정상과의 즉석 만남이라는 보너스와 함께 좋은 결실을 맺게 되었고 또 3차 북미회담의 개최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기대감도 한층 높아져 향후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환경표어공모전에 참여하세요! 양식 작성하러 가기**



Go to Home 홈으로 이동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