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싱가포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5개국 필수인력 이동 및 교역 원활화 합의


한국, 싱가포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5개국 필수인력 이동 및 교역 원활화 합의

 

May 1,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5.1(금) 09시(한국시간)에 싱가포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장관*들과 화상 통상장관회의를 가졌으며, 동 회의 계기에 통상장관들은 ‘상품과 서비스의 흐름 및 필수적인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행동계획에 관한 공동 각료선언문**‘을 채택하였다.

(싱) 찬 춘싱(Chan Chunsing) 통상산업부 장관, (캐) 메리 응(Mary Ng) 국제무역부 장관, (호)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통상투자관광부 장관, (뉴) 데이비드 파커(David Parker) 무역수출진흥부 장관

 

한국 주도로 개최된 금번 5개국 화상 통상장관회의는, G20 정상회의에서의 우리측 제안을 반영한 G20 통상장관회의 공동성명을 구체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주요국 장관급 양자 접촉 계기에 유사 입장국끼리 공조하여 이니셔티브를 확산시키자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개최되었다.

 

동 회의 결과물로 채택된 공동 각료선언문에는 △글로벌 공급망의 흐름 보장, △필수인력 이동의 원활화, △무역‧투자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최소화 등 코로나19로 인한 무역‧투자 영향 최소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계획이 포함되었다.

 

5개국 통상장관들은 동 각료선언문 참여국 확대와 함께 금번 합의 내용을 G20, APEC, WTO 등 다자 차원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향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