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K) 한국 ‘선별진료소’의 진화…비대면 검사 가능

A medical worker conducts a test at a Korea Kiyon walk-thru testing booth installed in Busan's Nam-gu District. Unlike former wards using negative pressure, this booth allows alternation between negative and positive pressure, removing the risk of infection for medical staff and ramping up safety. (Nam-gu District Office)



 

한국 ‘선별진료소’의 진화…비대면 검사 가능

 

July 4,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한국에서는 COVID-19 진단 검사를 위한 선별진료소가 진화하고 있다.

 

이전에는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선보여 해외에서도 한국을 모델 삼아 드라이브 스루식 진단 검사를 행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에는 워크 스루 테스팅 부스 형태의 선별진료소가 선보였다.

 

이런 최신 비대면 방식은 특히 의료진에게는 별도의 방호복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데다가 또 날씨가 더워지는 여름철을 맞이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듯하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