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사가의 슈퍼서 한차례 소동 발생….코로나 여파로 인신공격 속출




미시사가의 슈퍼서 한차례 소동 발생….코로나 여파로 인신공격 속출

 

July 11,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시행하는 자치시들이 많아지고 있다.

건강에 이상이 있거나 2살 (욕 지역은 5살)미만의 어린이나 또는 스스로 마스크를 쓰지 못하는 사람은 예외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실내에서 떠들거나 전화를 하는 사람도 가끔 발견되곤 하는데 최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일반인이 오히려 거세게 항의하는 해프닝도 발생했다.

 

지난 5일(일) 미시사가의 티앤티 슈퍼마켓에서는 한 차례 소동이 벌어졌다.

한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과 함께 슈퍼에 장을 보러 갔다가 마스크를 써야 된다는 방침을 한 여직원으로부터 듣자 물건을 집어 던지고 화를 내면서 자신은 천식이 있어서 마스크를 안 쓴다고 말했는데 이어 지원에 나선 남자 직원과 언쟁을 벌였다.

그는 계속해서 아시아계 남자 직원을 향해 큰 소리로 우한 바이러스가 공산국가 중국에서 왔다며 캐나다인이라고 답하는 남성 직원의 말을 무시한 채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이어서 남성은 직원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우한으로 가지고 가라’고도 덧붙이며 캐나다인이라고 말하는 남자 직원에게 그럼 ‘내가 중국인’이라며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한편 COVID-19 팬더믹 여파로 캐나다는 물론 유럽 등에서도 한국인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과 함께 인신공격 사례도 전해지고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