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인 증오 범죄 증가 “토론토 한인 남성도 공격 당했다”…주의 필요


아시아인 증오 범죄 증가 “토론토서 한인 남성도 공격 당해”.. 주의 필요

 

May 13,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 여파로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 사건이 세계에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는 특히 대중교통 이용 시 비슷한 공격을 당하는 사례가 번번히 발생하고 있다.

 

최근 밴쿠버에서는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나 혐오범죄가 많이 발생했다.

밴쿠버 경찰은 지난 4.22 자 발표에서 올해 12건의 증오 및 혐오범죄 사건 중 이 중 9건은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 범죄라고 밝혔다.

 

밴쿠버에서 지난 4월 15일 버스에서 한 남성은 마스크를 쓴 두 명의 아시아계 여성에게  “너의 나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이에 남성의 맞은편에 앉은 여자가 두 여성을 내버려두라고 말하면서 언쟁이 일자 용의자는 여성의 다리를 발로 찼고 또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채 머리를 때리고 바닥에 팽개친 후 버스에서 내렸다.

용의자는 주소지가 불분명한 48세 남성으로 경찰에도 잘 알려진 인물이었는데 해당 용의자는 사건 발생 일주일 뒤 약을 과다복용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3월 13일 밴쿠버에서 92세 노인이 편의점으로 들어가려고 하자 편의점 직원이 노인을 못 들어오게 심하게 밀쳐 땅에 머리를 부딪치는 사건도 발생했다. 노인은 심한 치매를 앓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본보는 지난 3월 14일에 –코로나 사태 악화로 아시아인 향한 “증오. 차별” 우려-라는 제목 하에 기사를 게재한 적이 있다.

당시 기사에는 직접 게재하지 않았지만 실제로 토론토에서 한인 남성이 TTC에서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소리를 듣고 언쟁이 벌어진 일이 발생했다.

한 독자가 본보에 그런 사실을 제보해, 본보는 실제 피해자와 연락을 취해 사실을 확인하고자 하였지만 피해자가 언론 노출을 꺼렸고 또 이미 경찰에 신고한 상태여서 본보는 간접적인 내용으로 게재했다.

 

최근 한국과 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다시 확산되고 있어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나 혐오범죄 피해가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우려가 있으니 한인들도 특별히 경계할 필요가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