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선거방역 경험 공유 화상회의 개최 결과


 

미국과 선거방역 경험 공유 화상회의 개최 결과

 

May 29,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외교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행정안전부와 함께 5.29(금) 08:00-09:30(한국시간) 외교부 청사에서 미국 국무부 및 주정부 국무장관협회(NASS, National Association of Secretaries of State) 관계자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하였다.

Marc Knapper 미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는 한국 정부가 화상회의를 통해 선거방역 경험을 공유해 주는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많은 국가에서 선거가 취소 또는 연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역량은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에게 희망을 주었다고 하였다.

특히, 민주주의의 개방성․투명성이 코로나19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민주주의 절차가 약화되어서는 안 되며, 이러한 측면에서 한국의 총선은 그 시사점이 크다고 하였다.

또한, 이번 화상회의를 통한 한국의 선거방역 경험 공유는 미국이 올해 대선을 준비하는 데 있어 안전한 선거 실시 등 측면에서 교훈이 될 것이라고 하였다.

우리측은 선관위 관계자의 브리핑을 통해 △투표 방식(사전투표, 거소투표, 선거일 투표 등) △확진자 투표 방식(거소 투표, 특별사전투표소 투표 등) △자가격리자 투표 방식 △투표소내 방역 조치(거리두기, 소독, 발열체크 등) △개표 과정에서의 방역 조치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였다.
이어서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미측은 △선거 전 개인보호장비 및 손 소독제 소요량 산정 방법 및 실제 사용량 △투표자와 선거관리인의 감염 우려 해소를 위한 구체 조치 △선거 관련 예산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투표용지 소독 등 처리 방식 △우리의 거소투표와 사전투표 구체방식 등에 대해 다양한 질문을 하였고, 우리측은 각 질문에 대해 상세히 답변하였다.

금번 화상회의는 미 대선을 앞두고 선거 방역에 관심이 높은 미국 각 주의 선거관계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한미간 코로나19 관련 협력이 더욱 강화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