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쌀보리 ‘베타원’ 비만·골다공증 억제 효능 뛰어나


 

국산 쌀보리 ‘베타원’ 비만·골다공증 억제 효능 뛰어나

 

Sept. 24,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산 쌀보리에 비만과 골다공증1) 을 억제하는 복합 효능이 있음을 국내 최초로 밝히고, 그 중 ‘베타원’ 품종의 효능이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국립식량과학원은 순천대학교와의 공동 연구로 ‘새쌀’과 ‘흰찰’ 등 주요 쌀보리 추출물에서 지방세포 분화 억제와 골밀도 개선 효능을 확인하고, 이를 특허출원2) 했다.

 

특히 ‘베타원’ 품종에서 비만과 골다공증을 억제하는 복합 효능이  뛰어남을 확인했다. ‘베타원’은 2015년에 개발된 찰성 쌀보리로 국내 보리 가운데 기능성분인 베타글루칸3) 함량이 11.4%(‘새찰쌀’ 6.5%)로 가장 높은 품종이다.

 

‘베타원’은 지방전구세포(3T3-L1)를 이용한 지방세포 분화 억제 효과 시험에서 10μg/mL의 추출물에서도 지방세포 분화를 95% 억제하는 탁월한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파골세포 형성 억제 효과 시험에서도 10μg/mL의 추출물에서 우수한 효과를 보였으며, 저농도인 1μg/mL에서도 유의적인 억제 효과를 나타냈다.

– 이는 추출물이 신호전달과정에서 골다공증을 발생케 하는 중요한 요소인 ‘NFATc1’ 발현을 억제하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세포와 파골세포에 대한 세포 독성 시험에서 ‘베타원’ 추출물은 각 처리 농도에서 독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