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토론토협의회 사무실’ 최초 오픈…자문위원들 기부 및 봉사 힘입어


평통토론토협의회 사무실최초 오픈자문위원들 기부 봉사 힘입어

 

April 19,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제18기 자문위원들로 구성된 민주평통토론토협의회가 협회 역사상 처음으로 사무실을 가지게 되었다.

이제까지 사무실이 없었던 평통토론토협의회는 토론토한인회관 2층 10호에 자리를 잡아 새롭게 단장한 후 지난 4월 15일(월) 오후 7시에 개소식과 현판식을 개최했다.

100여 명이 넘는 평통토론토협의회가  마침내 사무실을 가지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 사무실이 협회 및 관련 프로그램을 위한 미팅 장소로 이용되길 바라는 기대 속에 김연수 회장은 인사말을 전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펑!~”하고 크게 터진 샴페인을 들고 건배를 하며 평통의 발전을 염원했다.

 

15일 개소식과 현판식에는 약 20명의 자문위원들이 참석해 축하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사무실 개소식이 있기까지 지난 3월 말부터 여러 자문위원들은 물품 기증은 물론 페인트칠과 청소 등 봉사도 잇따른 가운데 물품을 나르다가 부상을 당하는 일도 생겼다.

2017년 9월 1일에 출범한 제18기 민주평통자문위원토론토협의회의 자문위원들의 임기는 올해 8월 31일자로  2년 임기가 끝난다.

출범 당시 제18기 민주평통토론토협의회는 토론토지회 81명, 오타와지회 13명, 몬트리올지회 12명 등으로 구성되어 총 106명의 자문위원이 위촉되었다.

 

제18기 민주평통토론토협의회는 오는 5월 4일 골든벨 대회를 개최한 후 5월 18일에는 오타와에서 오타와지회, 몬트리올 지회와 함께 ‘청소년 음악제’를 개최한다.  또 6월에는 통일강연회(미정)를 끝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 짓고 7월 중에는 자문위원 워크숍을 개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