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군 지원이 장기 해결책 아냐” “가족 상봉 추진”…국경조치,인종차별 언급

PM Justin Trudeau provides update on Federal Response to COVID-19 on May 29, 2020./ Global Korean Post



 

COVID-19: 트뤼도 “군 지원이 장기 해결책 아냐” “가족 상봉 추진”

-원주민 지원, 테스팅, 유급휴가, 국경조치, 인종차별 언급

 

May 29,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오늘 브리핑에서 원주민을 위한 추가 지원으로 6억 6천만 달러를 새로 지원해 원주민들의 소득 지원과 쉘터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또한 주수상들과 어제 회의를 가진 가운데 테스팅 및 감염 추적과 관련해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만들고 혈액 검사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1년에 10일간 유급휴가 시행에 대해서는 최근 논의가 시작되어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며 며칠 후나 다음 주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퀘벡과 온타리오에서 요청한 캐나다군 지원은 “단기적인 것이지 장기적 해결책은 아니다.”라며 파견 연장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요양원은 주정부의 규제 하에 있고 시니어 보호를 위해 주정부에 더 많은 자료와 재정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경 봉쇄로 약혼자나 가족이 상봉을 못하고 있는 가슴 아픈 현 상황과 관련해 COVID-19 예방지침 하에 만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반인종적 차별을 보면서 캐나다에서도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어서 인종차별을 금하도록 사람들이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스민 강 |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lobal Korean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