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밸’은 ‘주객 평등’으로




‘워커밸’은 ‘주객 평등’으로

 

Mar. 5, 2021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워커밸’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주객 평등’을 선정했다.

 

‘워커밸’은 소비자도 근로자에게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의미로, 근로자와 소비자 사이의 감정적·태도적 균형을 일컫는 말이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2월 19일(금)부터 21일(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워커밸’의 대체어로 ‘주객 평등’을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