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비상조치 “내용은”

비상사태로 영업을 중단한 업소 외부에 테이블과 의자들이 놓여있다. (Global Korean Post photo)



 

온타리오 비상조치 “유의 사항은”

 

April 2, 2021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온타리오에서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3일(토)부터 온타리오 전역에 걸친 광범위한 비상조치가 내려졌다.

 

이번 조치는 따뜻해진 날씨 속에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해 이전에 내린 비상사태령이나 자택대기령 수준의 강력 조치는 아니다.

 

따라서 실내 모임은 금지되고 실외 모임은 5명까지 허용된다.

단 가족끼리는 예외이다.

 

레스토랑, 바, 식음료점은 실내.외 영업은 금지되며 테이크-아웃이나 드라이브-스루 또는 배달만 가능하다.

 

소매점에서의 쇼핑 제한으로,

슈퍼마켓, 식료품점, 파머스 마켓, 약국 등에서는 수용 인원이 50%로 제한되며 비필수 상점에서는 25%로 제한된다.

 

미용실 등 퍼스널 케어서비스 운영은 금지되며 또 실내외 스포츠 시설 및 피트니스 이용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금지된다.

또 데이 캠프도 폐쇄된다.

 

결혼식, 장례식, 종교 서비스 및 기타 의식은 실내 룸당 15%, 실외에서는 2미터 거리를 두어야 한다.

하지만 리셉션 등의 서비스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