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자녀 두고 순직한 RCMP 하이디 스티븐슨…동료들 모금 운동 (3보)


어린 자녀 두고 순직한 RCMP하이디 스티븐슨… 모금 운동도 벌어져 (3보)

 

April. 24,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지난 4월 18일부터 19일 오전까지 이어진 노바스코샤의 총기 난사 사건에 대응하다 총에 맞아 숨진 RCMP 하이디 스티븐슨 순경의 가족을 위한 모금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하이디 순경은 11살과 13살의 어린 자녀를 둔 엄마로 23년간 왕립경찰로 근무했다.  그녀는 이번 총기 난사 사건에 투입되었다가 19일 오전 총에 맞아 사망했다.

당시 같이 근무했던 채드 모리슨 경찰도 부상을 입었지만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집에서 회복 중에 있다.

 

RCMP는 숨진 하이디 스티븐슨 가족과 또 부상을 당한 채드 모리슨과 그의 가족을 위한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다.  기부는 온라인으로 받고 있고 세금 영수증도 발급된다고 밝혔다.

노바스코샤에서 발생한 비극 사건으로 17살 청소년과 하이디 경찰을 포함해 총 23명이 사망했다

 

한편 빌 블레어 공공안전 장관은 이번 사건으로 앨래나 젠킨스와 신 맥레오드 교정관리자 두 명도 사망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