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총리 ‘말문’ 막히다…수십 초 후 답변


트뤼도 총리 ‘말문’ 막히게 한 내용은…수십 초 침묵

 

June 5,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지난 6월 2일(화) 브리핑에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기자의 질문에 즉시 답변을 하지 못한 침묵의 시간이 화제가 되었다.

 

미국 경찰이 흑인을 체포하면서 흑인이 숨을 쉴 수 없다고 애걸해도 계속 무릎으로 목을 눌러 흑인(조지 플로이드)이 마침내 사망하자 흑인 사회와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이런 미국 상황과 관련해 트뤼도 총리에게 CBC기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최루가수 사용과 군병력 투입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그러자 트뤼도 총리는 즉시 답변을 하지 못한 채 곤란한 표정으로 수십 초 후에야 질문에 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미국의 공포스런 장면을 보면서 “사람들이 함께 뭉쳐야 하고 또 듣고 배울 때이다.”라며 수년, 수십년간 불공정이 지속되었다며 캐나다에서도 흑인과 민족주의 등 인종차별이 일어나고 있다며 “캐나다의 현실을 깨닫고 차별에 맞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6월 2일 COVID-19 팬더믹 관련 정부의 대응 회의에 앞서 각 당 대표들은 캐나다의 인종차별과 미국에서 발생한 최근 반인종차별 시위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조지 플로이드 추모를 위한 시위가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폭력도 난무해 한인 상점들을 포함 많은 상점들이 피해를 보았다.

트럼프 대통령 자신도 시위대가 백악관 앞에서 모이자 백악관 내의 벙커로 은신하기도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를 향해 ‘쓰레기’라고 부르며 연방군을 투입해 진압하려고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마크 에스퍼 현 미국 국방장관과 짐 매티스 전 국방장관 등 전.현역 군장관들은 반대를 표명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맞섰다.  한편 플로이드 추모식은 4일 오후에 열렸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