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인플루엔자 유행 증가세, 예방접종 서둘러야




 

B 인플루엔자 유행 증가세예방접종 서두르세요!

 

 

Feb. 1, 2024

Global Korean Post

 

 인플루엔자 A, B 동시 유행으로 A 감염 다시 B형에 감염될 있어

유행 중인 인플루엔자 A, B 모두 현재의 백신주와 매우 유사하고 치료제 내성이 없어, 지금이라도 미접종자는 접종받고 의심증상 적시 진료 당부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이번 절기(23-24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이 장기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며, 지금이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당부하였다.

* (과거 5절기 36~4주간 인플루엔자 검출률) 23-24절기 29.6%, 22-23절기 11.3%, 21-22 및 20-21절기 검출 없음, 19-20절기 17.6%

 

질병관리청은 호흡기바이러스통합감시체계(K-RISS) 운영으로 인플루엔자, 코로나19를 포함한 총 9종*의 호흡기바이러스 검출률을 조사함으로써,

* 코로나19, 인플루엔자, 아데노바이러스, 보카바이러스,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 메타뉴모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사람코로나바이러스

 

지역사회 인플루엔자 유행상황과 백신과의 유사성, 치료제 내성 여부 등 병원체 특성을 분석하고 있다.

* 백신유사성: 유행주와 백신을 만들기 위해 사용된 바이러스 간 염기서열 유사정도 분석

** 치료제내성: 항바이러스제 내성에 영향을 주는 염기서열 존재 및 약제처리시 바이러스 생존여부 분석

 

그 결과 인플루엔자 유행이 다소 감소 추세이긴 하나, 과거 대비 높은 수준으로 검출되고 있으며, 특히 3가지 유형의 인플루엔자바이러스(A형 (H1N1)pdm09, H3N2와 B형 Victoria)가 동시 유행하고 있어, 이전에 A형에 감염이 되었더라도 B형에 다시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 절기 초기(’23년 36~40주): A(H1N1)pdm09 8.8%, A(H3N2) 2.0%, B 미검출

** 최근(’24년 1~4주): A(H1N1)pdm09 3%, A(H3N2) 11.4%, B 17.3%

 

이에 현재 유행 중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3종에 대하여 백신*과의 유전정보 유사성 및 중화능을 분석한 결과, 백신과 유전형이 매우 유사하고 높은 중화능 형성이 확인되어, 의료기관에서 접종되고 있는 백신이 현재 유행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예방에 효과적임을 확인하였다.

*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된 인플루엔자 백신 생산에 사용된 바이러스

 

또한 인플루엔자 유행주의 치료제* 내성을 확인하기 위한 유전자분석 결과, 내성 유전자 변이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실제 약제를 이용한 분석에서도 항바이러스제에 대한 감수성**을 보여, 적시 처방 시 치료가 효과적일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 오셀타미비르(Oseltamivir, 타미플루 등 경구 투여용), 자나미비르(Zanamivir, 리렌자 등 분말제제로 경구 흡입용), 페라미비르(Peremivir, 정맥주사용)

** 항바이러스제 감수성: 바이러스에 항바이러스제를 직접 처리 시 생존여부로 약제효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