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보건최고책임자 “하루 1만 명씩 검사” ”젊은 층도 유의해야”

In Ottawa, Dr. Theresa Tam, Canada’s chief public health officer, and Dr Howard Njoo, deputy chief public health officer, provide an update on the COVID-19 (coronavirus) outbreak on Mar. 24, 2020. /Global Korean Post

 

캐나다 보건최고책임자 “하루 1만 명씩 검사” ”젊은 층도 유의해야”

 

Mar. 28,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검사를 받는 사람이 하루에 1만여 명에 이르는 가운데 27일 오후까지 총 17만 명 이상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캐나다 보건당국은 27일 동부시간 오후 6시 기준으로 검사를 받은 환자는 170,644명이고 이들 중 4,516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153,73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검사실에서 수집된 숫자이지 실제 총 환자수는 아니다.

 

캐나다의 최고의료책임자인 테레사 탬 의사와 부책임자인 하워드 앤주 의사는 매일 브리핑을 하고 있는 가운데 하루에 1만 명씩 검사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캐나다에 퍼진 COVID-19 는 초반에는 해외에서 유입된 경우가 90퍼센트에 달했지만 지금은 50퍼센트 이상이 커뮤니티에서 전염되고 있다며 2미터 거리 두기와 손을 잘 씻는 것이 바이러스 감염을 최소화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밴쿠버에서는 컨퍼런스 참석자 중 20명의 젊은이들이 집단으로 감염된 사례가 있어 젊은이들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퀘벡에서는 3월 초 일찍 시작된 봄방학 관계로 인파가 많아졌고 또 장례식장에 참석한 사람들이 집단으로 감염되면서 퀘벡의 확진자수가 갑자기 최고치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캐나다에서는  COVID-19 검사를 하는데 8-9일이 소요되어 보다 신속한 처리가 현안으로 떠올랐다.

캐나다 공중보건 최고의료책임을 맡고 있는 테레사 탬 의사와  부책임자인 하워드 누 의사는 ‘최악의 시나리오’도 고려해야 한다며 요양원이나 친족을 방문하지 말고 또 해외에서 돌아오면 아무데도 들르지 말고 바로 집으로 가야 하고 산책이나 운동도 금지하고 집 안에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또 한국에서 테스트 키트 검사를 받은 사람이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며 한국의 대응 사례를 들기도 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홈으로 이동하기" Click and Move to HO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