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와 물들인 ‘튤립 축제’ 인파 …도심도 관광객 붐벼


 

오타와 물들인 ‘튤립 축제’ 인파 …도심도 관광객 붐벼

 

May 23,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붉은색의 꽃봉오리를 머금은 튤립이 오타와 수도를 밝게 수놓았다.

 

오타와에서 매년 열리는 튤립축제는 올해는  5.10-20간 커미셔너스 파크에서 열린 가운데 수많은 인파를 끌어들였다.

이 기간 동안 오타와 도심의 호텔방들은 이미 예약이 꽉 차 있어서 룸예약이 불가능했다.

 

튤립 축제가 열리는 공원 이외에도 오타오 도심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눈에 띄었다.

오타와 의사당 앞과 인근의 캐나다 내셔널갤러리 바로 맞은편에 있는 메이저스힐 공원에는 활짝 핀 튤립을 보며 산책을 하거나 사진을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특히 지난 5.19 ‘국제박물관의날’을 맞이하여 캐나다 내셔널갤러리는 무료 입장을 허가해 가족들 나들이에도 한 몫을 했다.

또한 빅토리아 데이 연휴를 맞이해, 오타와 거리는 음식점들 파티오마다 햇살과 함께 담소를 나누는 사람들로 활기를 띄었다.

튤립 축제가 열리는 공원에는 가지각색의 튤립들이 자태를 뽐냈다.

 

캐나다 튤립 축제는 2차 대전 후 국제 우정과 평화의 상징으로 네덜란드 왕실이 캐나다에 준 튤립 선물을 역사적으로 기념하고자 시작되었다.

이 튤립 축제는 또한 2차 세계대전 중 캐나다 오타와에서 태어난 네덜란드의 유일한 왕실 승계자인 마가릿 공주의 탄생과 또 네덜란드와 유럽의 해방을 위해 뛰어든 캐나다 군인들의 역할을 기념하는 의미도 포함되고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