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지역 언론, 한국 문화와 관광 활동 소개


 

중남미 지역 언론, 스페인에서 한국 문화와 관광 활동 소개

 

Feb. 1,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멕시코, 에콰도르, 도미니카 공화국, 베네수엘라, 스페인 등 중남미 지역 주요 언론들은 지난 1월 23일(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이 방한 관광객 2천만 명을 유치하기 위해 이베로아메리카 특파원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관광을 소개한 활동을 크게 보도했다.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FITUR) 한국 주빈국 참가를 계기로 스페인 마드리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세고비아 홀에서 열린 ‘이베로아메리카 특파원 간담회’에는 스페인 상주 이베로아메리카 외신기자클럽(ACPI) 회장을 비롯해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니카라과, 베네수엘라, 중남미 대상 스페인 언론 매체 등 6개국 출신 특파원 10명이 참석했다.

멕시코 일간 ‘콘탁토 오이(Contacto Hoy)’는 1월 23일 ‘한국, 방한 관광객 증대를 위해 이베로아메리카를 바라보다’라는 제목 기사를 통해 작년 한국을 방문한 외래 관광객 약 1,750만 명 중 이베로아메리카 주요 5개국*의 방한 관광객은 6만여 명으로 비중은 매우 작지만, 한국 정부의 맞춤형 언어서비스 제공과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교류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멕시코, 브라질,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페루 등 5개국 합산 기준

 

에콰도르 유력 일간 ‘엘 코메르시오(El Comercio)’는 1월 27일, 스페인어권 최대 통신사 에페(EFE) 기사를 바탕으로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 기간 중 한국 관광홍보관을 찾은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의 사진과 함께, 박 장관의 간담회 발언 내용을 토대로 한국 대중음악(케이팝)과 한식, 의료관광 등 한국관광의 매력을 소개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일간 ‘디아리오 리브레(Diario Libre)’는 1월 23일, 한국 전체 인구 중 해외여행을 다녀온 인구가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데, 특히 한국인이 선호하는 여행지로는 페루의 ‘마추픽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크리스토 레덴토르’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과 이베로아메리카 다수 국가들은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비롯해, 상호 우호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으며 적극적인 외교정책 다각화를 통해 향후 관광 분야 교류도 확대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전 세계 히스패닉 청취자를 대상으로 하는 스페인 국영월드라디오 ‘라디오 엑스테리오르(Radio Exterior)’는 1월 24일 간담회 관련 내용을 약 15분간 방송했다. 이 매체는 “2019년 방한관광객 수가 약 1,750만 명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달성하며 관광 경쟁력을 높인 가운데, 세계관광경쟁력 순위 또한 2007년 42위에서 2019년 16위로 올라서는 등 놀라운 결과를 이루어 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올해 이베로아메리카 국가 중에서는 파라과이, 페루 2개국이 대한민국 문체부가 추진하는 관광 분야 공적개발원조 사업(KOPIST*) 대상국으로 선정되었으며, 한국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한-이베로아메리카 간 지속 가능한 관광 발전을 목표로 한 협력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특집 보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