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청와대 문화예술공연




 

5월에 펼쳐지는 청와대 문화예술공연

 

May 4, 2023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 어린이날 행사부터 무용, 오페라, 전통연희까지 다채로운 공연‧체험행사 개최
  • 가정의달 맞이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국민 품속 살아 움직이는 청와대 구현

 

5월 5일 어린이날 기념행사를 시작으로 5월에도 청와대 대정원, 헬기장, 춘추관 등에서 청와대의 푸른 계절을 만끽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연이 계속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 품속 살아 움직이는 청와대에서 한국문화재재단, 국립극장 국립무용단, 국립오페라단, 국립국악원 등 4개의 국립공연예술단체 및 공공기관과 함께 지난 4월에 이어 5월에도 ‘푸른 계절의 향연, 청와대’ 문화예술공연을 선보인다.

 

 5월 5일과 7일, 헬기장·춘추관 등에서 한국문화재재단 <청와대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개최

 어린이날을 기념해 한국문화재재단은 헬기장, 춘추관 등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청와대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행사를 개최한다. 5월 5일(금) 어린이날 당일에는 춘추관에서 마술, 어린이 뮤지컬, 최태성 강사의 강연 등 실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여민1관 3층 대통령 집무실에서는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여민관의 대통령 집무실 개방은 어린이날 맞이 특별 개방으로 어린이들에게 기억에 남는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헬기장에는 ‘청와대 놀이터’를 조성하는데 어린이날 당일 기상악화가 예보됨에 따라 5월 7일(일)에 어린이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람 예약을 하지 못했더라도 어린이 동반 관람객은 헬기장과 춘추관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5.13.~14. 헬기장에서 국립무용단 <전통의 품격> 펼쳐

   5월 13일(토)과 14일(일), 헬기장에서는 한국 춤의 멋을 모아 선보이는 국립무용단 공연 <전통의 품격>이 펼쳐진다. 나라의 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는 ‘태평무’와 ‘진쇠춤’, ‘평채 소고춤’ 등 신명 나는 국립무용단의 소품 레퍼토리, 승전고‧소북‧향발 등 다채로운 타악기를 기반으로 한 ‘태’를 만나 볼 수 있다. 국립무용단 김종덕 예술감독이 공연 사회를 맡아 작품을 해설한다.

 

5.20.~21. 헬기장에서 국립오페라단<K-오페라 갈라 ‘화()합’선보여

   국립오페라단은 5월 20일(토)과 21일(일), <K-오페라 갈라 ‘화(花)합’> 무대를 통해 K-오페라의 매력을 선보인다. 20일(토)에는 베르디의 3대 오페라 중 하나인 <리골레토>의 하이라이트를, 21일(일)에는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하이라이트를 통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돈 조반니>, <투란도트>, <마술피리> 등 유명 오페라에 등장하는 귀에 익숙한 아리아, 중창, 합창 등이 축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킨다.

 

5.25.~27. 대정원에서 국립국악원 전통연희 ‘사철사색’ 개최

  국립국악원은 4월에 이어 5월에도 전통연희 문화예술공연 ‘사철사색’을 개최한다. 5월 공연은 4월보다 더 풍성한 구성으로 25일(목)부터 27일(토)까지 대정원에서 진행된다. 대정원의 푸르른 녹음을 배경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길놀이와 사자놀음, 줄타기, 판굿 등 봄의 생동감이 가득한 무대를 신명 나게 즐길 수 있다.

‘푸른 계절의 향연’은 청와대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공연과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청와대 국민개방 누리집(reserve.opencheongwada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야외에서 이뤄지는 공연과 행사들은 공간 특성상 우천 시에 취소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