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신임 토론토한인회장”에 대한 바람은…

왼쪽부터 (존칭생략): 공장헌, 이춘수, 김연수, 최승남, 김세영, 김홍양 (Global Korean Post Photo)

한인사회 “신임 토론토한인회장”대한 바람은…

 

Mar 22,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3월 23일(토)에 36대 토론토한인회장이 선출된다.

 

본보에서는 새로 선출되는 36대 한인회장에 대한 바램을 토론토한인회 전직 회장 및 한인 단체장들에게 의견을 수렴해 보았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는 이번 의견 수렴을 위해 가급적 한인회를 잘 알고 있는 인사들에게 직접 의견을 부탁하고자 했다.

 

신임 회장에게 바라는 소감은 아래와 같다.  (아래 의견은 도착 순서대로 배열.)

  • “한 단체의 회장직은 매우 명예스럽고 또한 존경받는 자리이다. 하물며 18만 한인동포의 수장이 되는 한인회 회장직은 말할 나위가 없다.  3월23일은 제 36대 회장선출 투표하는날이다. 등록하신 분들은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하시길 바라며  새 회장이 선출되면 봉사직이라는 신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존경을 받을 만한 분이 선출되기 바란다.” (공장헌 35대 토론토한인회 이사장)

 

  • “한인회장직은 임기가 끝났을 때 ‘많은 비난만 받지 않으면 성공이다’ 할 정도로 어려운 자리입니다.  명함이나 돌리며 동포들의 위에 군림하는게 아니라 머슴의 마음으로 동포사회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는 회장이 되기를 바랍니다 두 후보님 모두 건승하시기를…..  (이춘수 26대, 27대 토론토한인회장)

 

  • “한인회장직함이 아무리 봉사직이라 하더라도 약 10만의 한인동포를 대표하기 때문에 품위와 언행에 동포 대표 답게 모범적인 인품을 갖추어 주시기 바라며 또한 몇 단체장들의 의견뿐만 아니라 한인회와 별 접촉이 없는 소외지역의 우리 동포들까지도 포용해주는 그런 자세로 우리 한인회를 이끌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현재의 급한 문제에만 급급할 게 아니라 미래 지향적인 원대한 한인회의 장기 계획을 수립하여 후세들에게는 자랑스러운 유산을 물려준다는 역사적인 책임의식을 가져 주었으면 합니다.” (김연수 민주평통자문회의 토론토협의회장)

 

  • “본인 스스로가 -남들이 본인을 안다는 것은 전혀 믿을 수 없으니-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냉철하게 생각해보고 또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채워 줄 인재/친구들과 협심해서 운영하도록 다짐을 해야 할 것이다.  1. 본인 스스로 ‘봉사정신이 있다’ 고 할 수 있어야 함은 기본이다. 2.건강과 추진력은 필수. 3.경제적, 지적에 부족함이 없다고 자신이 확신해야 한다. 4.이 곳 생활을 통해 얻은 경험에서 나온 ‘자신감’ 이 있어야 한다.” (최승남 토론토한국노인회장)

 

  • 36대 새 한인회장님은 캐나다 한국인 모두가 이곳 캐나다 사회에 잘 동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고 친목과 화합에 힘써 주시기 바랍니다.  ( 김세영  GTA 한카노인회장)

 

  • 당선되시는 분은 영세한 한인회를 운영해 나가시려면 어려움이 크실 것입니다. 누구든 한인회 회장이 되시는 분은 회장이라는 직함을 가졌다고 남이 볼 때 목에 힘주는 것 같이 느끼지 않도록 처신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라며 또한 모든 한인회 사무처리에 타인 눈에 의심을 받지 않도록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김홍양 28,29대 한인회 이사장)

 

* 이번 의견 수렴에 응하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