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대 대선 재외투표 25일 시작… 30일까지


제19대 대선 재외투표  25일 시작… 30일까지

 

April 25, 2017

글로벌코리언포스트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를 위한 재외동포들의 투표가 전세계적으로 25일 일제히 시작되었다.

 

토론토 투표소에는 아침 일찍부터 한 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이번 19대 대통령선거 참여 시 국외부재자는 반드시 신분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재외선거인은 신분증명서와 국적확인서류 원본(PR 카드)가 필요하다.

신분증명서는 여권, 주민등록증, 공무원증, 운전면허증 등 사진이 첨부되어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대한민국의 관공서나 공공기관이 발행한 증명서 또는 사진이 첨부되어 있고 성명과 생년월일이 기재되어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거류국의 정부가 발행한 증명서이어야 한다.

 

재외투표 절차는 아래와 같다:

  1. 먼저 신분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제시하고
  2. 신분 확인 후 투표용지 수령 확인을 하고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받는다.
  3. 기표소에 들어가 투표용지에 자신이 지지하는 1인의 후보를 선택하여 재외투표용지의 해당 기표란에 기표한 후 이를 회송용 봉투에 넣은 다음 기표소를 나온다.
  4. 회송용 봉투를 양면테이프로 봉한다. (봉투에 성명은 기재하지 않음.)
  5. 봉합한 회송용 봉투를 투표함에 넣고 나온다.

 

주토론토총영사관은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시 유권자의 투표편의를 위해 토론토한인회관 투표소 이동을 위한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한인회관에서의 투표기간은 4.28-4.30까지로 3일간이다.

 

5월9일 선거일을 앞두고  재외동포들을 위해4월 25일부터4월 30일까지 6일간 실시되는 재외투표에 유권자들은 빠짐 없이 한 표를 행사할 필요가 있다.

투표시간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이번에 등록된 재외선거인 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3월 31일자 오후 1시의 집계 자료에 따르면 국외부재자 244,499명, 재외선거인 53,420명(영구명부 등재자 40,466명 포함) 등 총297,919명의 재외선거인등이 신고.신청했다고 밝혔다.

 

캐나다는 재외투표소별로 볼 때 토론토 6,726명, 밴쿠버 7,300명, 몬트리올 938명, 오타와 700명 등 총 15,664명의 재외선거인이 신고.신청했다.

 

(c) 글로벌 코리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