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폭풍에 “교통 대란”… 지하철.버스 마비, 등교 취소

17일 눈폭풍 경보 속에 내리는 대설로 교통 대란이 일어났다. 지하철 영/블로어 역에서 발이 묶인 승객들. (2022.01.17) / Global Korean Post photo

 

눈폭풍에 “교통 대란”… 지하철.버스 마비, 등교 취소

– 승객들 지하철서 수시간 발 묶여

– 주말 한파 다시 온다

 

Jan. 17, 2022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온타리오와 퀘벡 학생들의 등교가 재개된 날인 17일 월요일에 북미주를 강타한 눈폭풍 영향으로 캐나다 동부 온타리오와 퀘벡에도 많은 눈이 오전부터 내내 내리고 있다.

이런 심각한 눈폭풍으로 토론토, 욕, 할튼, 필 지역의 모든 학교들은 학교 수업을 철회했다.

 

눈폭풍 경보가 내려진 토론토 광역시에는 심한 눈보라가 몰아쳐 운전자들은 애를 먹었고 또 수북이 쌓인 눈으로 곳곳에는 교통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여전히 운행이 단절된 곳도 있다.

게다가 인력 부족 상태에 있는 지하철과 버스는 구간에 따라 쌓인 눈으로 운행을 하지 못하는 곳도 발생했는데 운행 서비스가 반나절이 넘도록 재개되지 않아 승객들은 오도가도 못한 채 수시간 동안 열차 운행 재개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토론토 지하철 1호선은 세인트 클레어 웨스트와 쉐퍼드 웨스트 구간 및 블로어/영과 로렌스 구간은 오전부터 오후 4시가 다 되도록 여전히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이외에 2호선과 3호선의 일부 구간 운행과 스트리트카의 구간 운행도 영향을 받고 있다.

 

토론토 경찰은 극심한 날씨 관계로 던밸리 파크웨이와 가디너 익스프레스웨이를 17일 월요일 오전에 폐쇄했는데 오후에는 가디너 운행을 재개했다.

 

온타리오 동남부와 퀘벡 남부 지역을 강타한 눈폭풍으로 토론토를 포함 GTA 지역은 15-25센티미터의 눈이 예상되는 가운데 나이아가라 지역은 30-40센티미터, 몬트리올은 20-30센티미터의 눈이 예상되고 있어 퇴근 시 교통은 악화될 수 있다.

한편 오는 20일 21일에는 영하 10도 아래도 기온이 다시 떨어지는 강한 한파가 다시 찾아온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