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만세운동’국가기념일로 지정


‘6·10만세운동’국가기념일로 지정

 

Dec. 13,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6월 10일이 ‘6‧10만세운동’ 국가기념일로 지정된다. 6·10만세운동은 학생을 중심으로 일어난 민족독립운동으로 1919년 3·1운동, 1929년 11·3 광주학생항일운동과 함께 일제의 무단 통치에 맞선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6·10만세운동 기념일’ 지정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12월 8일(화)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6·10만세운동’은 1926년 6월 10일 순종 인산일(장례식)을 기해 우리민족이 일제의 강제병합과 식민지배에 항거하여 자주독립 의지를 밝힌 독립만세 운동이다.

 

학생 주도로 일어난 6·10만세운동은 전국 각지로 번져 전국 55개교 동맹휴학으로 이어져 일제에 항거하는 뜻을 보였다.

 

특히, ‘6·10만세운동’은 대한독립이라는 민족의 공동목표를 위해 하나가 되었던 3‧1운동의 역사적 기반 위에 거행된 ‘제2의 만세운동’으로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민족의식이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

당시 현장에서 2백여 명이 체포됐고 주동자 11명은 실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는 2021년 6월 10일 ‘6‧10만세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후 맞는 첫 번째 기념일에는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행사가 거행될 예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