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주요 단신


캐나다 주요 단신

 

Sept.5,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9월 개학이 다가오지만 코로나 환자수는 감소되지 않은 채 재증가 추세에 있어 부모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기사 참조)

 

코로나바이러스가 활동하는 현실 속에서 캐나다 최고 보건담당은 섹스에 대한 지침을 밝혔다. (기사 참조)

 

CRA는 근로자들의 여행 수당 중 식사 비용을 17불에서 23불로 인상해 올해 1월부터 소급 적용한다고 밝혔다.

 

올 7월에 캐나다의 무역 적자가 더 커졌다.  수출과 수입은 7월에 10퍼센트 이상 뛰었다.

 

온타리오와 퀘벡 두 수상이 처음으로 회동해 경제 재개를 위한 토론을 가질 예정이다. (기사 참조)

 

온타리오의 하루당COVID-19 환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기사 참조)

 

매니토바는 스쿨 버스 내에서 마스크 규칙을 변경했다.

 

앨버타는 연방정부의 지원에서 2억5천만 달러를 학교에 지원하기로 했다.

 

보수당의 새로운 대표 에린 오툴은 리더쉽 팀을 발표한 가운데 자신은 중국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기사 참조)

 

목 베개에서 납성분이 발견되어 리콜이 요구되고 있다. (기사 참조)

 

8월에 GTA 에서는 주택 매매가 치솟으며 기록을 갱신했다.

 

여행 규제 조치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23일 이후 약 440만 명의 캐나다인과 외국인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 중인 류현진이 뒷심을 발휘하며 팀 승리에 기여하면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