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당 한인 ‘두 후보’ 선거에서 승리했다


보수당 한인 ‘두 후보’  선거에서 승리했다

 

June 8, 2018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6월 7일 시행된 온타리오 총선에서 보수당이 크게 승리한 가운데 보수당 후보로 나선 한인 두 명도 또한 크게 승리했다.

 

한인 최초 시의원으로 지난10여년간 토론토 시의원을 역임하고 온타리오 보수당 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주의원이 된 조성준 (Raymond Cho) 의원은 스카보로 노스 선거구에서 16,813 표 (50.17%)를 얻어 승리했다.  이는 2위의 NDP후보보다 2배나 넘는 수치다.

또,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윌로우데일 선거구에서는 자유당의 데이빗 짐머 장관과 경쟁에 나선 조성훈 (Stan Cho)씨도 17,732표 (43.69%)를 얻어 데이빗 짐머 의원이 얻은 10,815표 (26.65%)보다 6,917표를 더 얻어 승리했다.

 

조 의원은 성명을 통해 “이번 온주 총선은 캐나다 토론토 한인동포사회에 너무나도 큰 경사를 선물로 주었습니다.”며 반 세기 전 접시닦이로 시작한 이민자가 온주 주의원에 두 번 씩이나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다며 “이런 일을 이루어 낼 수 있었던 것은 한인동포 여러분들의 뜨거운 사랑과 격려의 힘이라고 믿고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