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와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68주년 6.25 기념식 성료


 

오타와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68주년 6.25 기념식 성료

 

June 30, 2018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올해로 68주년을 맞이한 6.25 기념행사가  6월 24일 (일) 오전 11시에 오타와 전쟁기념관에서 거행되었다.

 

이 날 행사는 주 캐나다 대한민국 대사관과 오타와 한국전 참전용사회가 주최한 가운데 한국전 참전용사 및 재향군인장관을 비롯해 정부 관계자, 정치가, 참전용사 가족, 재향군인회 회원 등이 참석했다.

행사장에는 오타와, 토론토, 해밀턴, 몬트리올, 브리티쉬 컬럼비아 주에서 온 한인들도 참석했는데 토론토와 몬트리올의 한인 재향군인들은 제복을 입고 참석했다.

 

기념식에는 시머스 오레이건 (Seamus O’Regan) 재향군인 장관 겸 국방부 부장관과 연아마틴 상원의원과 그리고 박인규 주 캐나다 대사관 공사, 윤창배 무관, 유엔 외교단을 비롯해 캐나다 현직 군인들도 참석했다.

토론토에서는 재향군인회 회원 및 가족, 커뮤니티 리더 등 총 50여명이 탄 버스가 5시간 넘게 걸려 현장에 도착해 내릴 당시에 마침 전쟁기념관 보초 교대식이 열려 볼 수 있었다.

 

기념식은 여러 의식행사를 포함해 참석한 내빈들이 그룹 지어 기념관 앞에 각각 헌화를 했다.

헌화식 후에는 캐나다 대한민국 대사관이 인근의 샤또 로리에서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했다.

오찬장에서는 박인규 주 캐나다 대사관 공사와 시머스 오레이건 재향군인 장관 및 연아마틴 상원의원의 인사말에 이어 오타와 한글학교 아이들이 쓴 손편지를 건네는 식순도 포함되었다.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침략으로 인해 발발한 6.25 전쟁에 캐나다는 1950년 7월 30일에 유엔 국가들 중 세 번째로 가장 많은 지원병을 파병했다.

캐나다가 지원한 병사수는 1950년부터 1953년 7월 27일 사이에 26,791명이다.

이 중 516명의 캐나다 군인이 목숨을 잃었고, 그 중 378명은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시신이 안장되었다.  하지만 16명은 시신이 발견되지 않아 묘지가 없고, 해병5명은 해상에서 실종되었다. 나머지 117명 군인들의 유해는 캐나다와 일본에 각각 안장되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