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체류 국민 보호, 외교부와 카카오가 함께 한다


해외 체류 국민 보호, 외교부와 카카오가 함께 한다

 

July 11,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카카오(대표이사 여민수․조수용)와 ‘재외국민 보호 및 해외 안전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7월7일(화)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에서 체결하였다.

외교부와 카카오의 업무협약[MOU] 체결로 앞으로는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어려움에 처했을 때 ‘카카오톡’으로도 외교부 영사콜센터가 제공하는 각종 영사민원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해외에서 우리 국민이 국제전화(+82-2-3210-0404)를 통해서만 외교부 영사콜센터가 제공하는 서비스 이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데이터 기반(Wifi 등) ‘카카오톡’ 상담서비스가 시작되는 2020년 12월부터는 365일 24시간 ‘카카오톡’을 통해서도 외교부 영사콜센터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해외 체류 지역에 위험 상황이 발생했을 때 카카오 안전알림 서비스도 함께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는 외국 공항에 도착했을 때 로밍된 스마트폰을 통해서만 해당 국가와 관련한 안전문자가 전송되지만, ‘카카오 해외 안전알림 서비스’가 구축되면, 각종 재난이나 사건·사고에 대한 안전정보의 알림 톡 전송을 통해 해외 체류 국민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효과도 있다.

외교부는 해외에서 어려움에 처한 국민에게 보다 편리한 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외교부 차세대 영사콜센터 서비스” 구축 계획을 수립하고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