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2단계 재개 속 비상사태 7.15까지 연장…향후 3단계는

Dough Ford, Premier of Ontario / Global Korean Post

 

온타리오 2단계 재개 속 비상사태 7.15까지 연장…향후 3단계는

 

June 27,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온타리오 정부는 행정명령을 6월 말까지 연장한 가운데 비상사태도 7월 중순까지 다시 연장시켰다.

 

또한 정부는 2단계의 재개 활동을 단계적으로 진행시키고 있는 가운데 윈저-에섹스 지역을 제외한 채 토론토와 필 지역의 2단계 재개를 24일부터 허용했다.

윈저-엑세스, 리밍톤, 킹스빌는 여전히 1단계 상태에 있다.  정부는 추후 평가에 따라 2단계로 이동하는 3포인트 플랜 (three-point plan)을 발표한 가운데 모바일 진단차량을 농가에 보내 검사를 하고 또 농가에 보호장비를 지원해 농부들의 안전과 식품 유통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 2차 유행과 관련해, 덕 포드  온타리오 수상은 미국의 플로리다나 텍사스 등의 예를 들며 “피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며 미국과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하고 2차 파동을 우려해 미국 국경 봉쇄를 유지하길 바란다고 25일 밝혔다.

또한 욕 지역의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동의하지만 주정부로가 강제 시행을 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온타리오 정부가  밝힌 3단계의 COVID-19 대응 전략 내용은, 초기 공중보건 조치가 성공적일 경우 2단계 조치로는 서비스 산업과 소매업 업종을 위험 평가에 따라 재개시키고 또 실외 공간 및 다수가 참석하는 공공 집회도 허용하고, 2단계가 계속 성공적이라고 여겨질 경우 마지막 3단계로 모든 직장 개방과 공중 집회 금지를 추가로 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콘서트나 스포츠 행사 등 대규모 행사는 한동안 계속 금지하기로 했다.

자스민 강 |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lobal Korean Post


"홈으로 이동하기" Click and Move to HO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