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시설 파견 군인들 ‘위험 수당’ 받는다…


 

요양시설 파견 군인들 ‘위험 수당’ 받는다…최장 12시간 근무도

 

June 19, 2020

글로벌 코리안 포스트

캐나다의 요양시설에서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긴급 지원 차원에서 퀘벡과 온타리오에 파견된 수천 명의 군인들에게 새로운 위험 수당이 지급될 예정이다.

 

국방부는 COVID-19 위험 환경에 파견된 캐나다 군인들에게 보상을 하도록 수정되었다고 19일 밝혔다.

 

위험한 요양시설에 파견된 군인들이 감염되거나 또 장시간 근무 등 처우 개선 문제가 제기되었는데 이번 개선으로 열악한 환경 속에 놓인 군인들에게 위험수당이 지급된다.

군인들은 보호장비를 완전히 갖춘 채 하루에 최장 12시간을 휴식도 없이 근무했고 또 수개월 동안 요양시설에서 근무하면서 가족들과 떨어져 있는 등 어려운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지급될 위험수당은 하루에 $78로 임무를 시작한 2월 1일부터 소급해 오는 9월 30일까지 유효하다.

 

퀘벡에는 47개 요양시설에 온타리오는 7개 이내 요양 시설에 캐나다 군인들이 파견되어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새로운 수당으로 약 4,500명의 캐나다 군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글로벌코리안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홈으로 이동하기" Click and Move to HO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