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자 추적 필요성 증대…주별 추적앱 취사 달라

On May 22, the Prime Minister provided update on Federal Response to COVID-19 and Ontario’s Premier Doug Ford made an announcement. / Global Korean Post

 

감염 추적 필요성 증대…주별로 추적앱 취사 달라

 

May 22,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캐나다 전역에서 경제가 재개되면서 정상화를 향한 다음 단계가 논의되고 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오늘 브리핑에서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진단검사를 늘리고 또 격리와 함께 감염자 추적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지원을 약속했다.

과학적 증거에 기반해 협업이 필요한 가운데 연방정부는 하루에 3600건을 추적하고 있어서 감염 추적 관리를 달리하고 있는 주정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감염자 추적은 바이러스 전파를 막고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주와 연방정부 간에 데이터를 공유하는 법적 문제가 선제적으로 필요해지고 있다.

 

온타리오 정부도 경제를 완전히 재개하기 위해서는 감염자 추적이 필요하다는데 동의하고 있다.

하지만 덕 포드 주수상은 “프라이버시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더 많이 진단검사를 받을수록 좋다.”며 “증상이 있으면 검진을 받으라.”고 밝혔다.

크리스틴 엘리엇 보건 장관은 추적앱 사용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타리오는 24시간 이내로 하루에 2천 건 정도를 전화로 추적할 수 있는데 다른 주들과 이용하는 감염추적앱 사용은 테크놀러지 등 전반적인 확신을 검토 중에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