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비상명령 연장…“학교 오픈… 위험 취하고 싶지 않다”

On May 19, Premier Doug Ford joined by Christine Elliott, Deputy Premier and Minister of Health, and Stephen Lecce, Minister of Education, to make an announcement./Global Korean Post

 

포드, 비상명령 연장…“학교 오픈… 위험 취하고 싶지 않다”

서머캠프 , 차일드 케어 등 일정 발표

 

May 20, 2020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온타리오 정부는 모든 비상명령을 5월 29일까지 연장했다.

따라서 주점이나 레스토랑의 폐쇄는 지속되고 단지 테이크아웃이나 배달만 가능하다.

또 5인 이상 모임이나 요양원,양로원,여성 쉼터 등에 직원의 재배치는 금지되고 종교 모임은 주차장에서 드라브인 형태로 가능하다.

 

또 온라인 수업을 받고 있는 공립학교 학생들은 9월 초까지 개학을 기다려야 한다.

온타리오 정부는 19일 브리핑에서 학교와 서머캠프, 보육원 등의 재개 일정을 밝혔다.

덕 포드 수상은 “지금 상황에는 학교를 오픈 할 수 없다.  위험 상황을 맞이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유치원~12학년생들은 리포트 카드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처음으로 학교 봉쇄 명령이 시달되기 전에 졸업을 앞둔 학생들은 모두 졸업을 할 수 있다.

사립학교나, 차일드케어 센터, EarlyON 프로그램 등은 1단계의 현 상태에서는 폐쇄되며  2단계에 진입할 때 차일드케어 센터는 재개될 전망이다.

또 실내.외에서 이루어지는 서머 데이 캠프는 건강안전수칙 준수 하에 7-8월에 진행 가능하지만 오버나이트 캠프는 올 여름철에는 운영 할 수 없다.

정부는 현재 온라인을 통한 교육을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외곽 지역의 학생들의 원활한 인터넷 접속을 위해 각종 지원을 펼치고 있다.

 

한편 정부는 COVID-19 여파로 학교 폐쇄 조치가 이루어짐에 따라 사립학교나 공립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가족에 대한 1회성 지원으로 12세까지의 아이 한 명 당 $200, 장애아는 $250을 지급했다.

5월19일까지 온타리오에는 약 123만 명의 청소년들이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스민 강 |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lobal Korean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