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넘어… ‘대한민국’ 이미지 확장




 

케이팝 넘어… ‘대한민국’ 이미지 확장

 

June 06, 2024

Global Korean Post 

 

‘위키피디아’에서도 대한민국을 제대로 설명하도록

– 5. 28. ‘디지털 대전환 시대, 해외홍보 추진계획(2024~2027)’ 발표

– 3대 추진전략, 11개 추진과제로 ‘더 많은, 더 정확한, 더 긍정적인’ 한국 정보 확산

[주요 추진과제] 

□ [통합성] 핵심 가치 중심의 해외홍보

– ▴‘국가홍보전략 위원회’ 운영 등으로 대한민국 통합 홍보 콘셉트 설정, ▴세계 공감형 홍보 의제 발굴, ▴범정부 차원 일관된 대외 메시지 발신

□ [개방성] 공신력 있는 정보의 자유로운 유통

– ▴인공지능(AI) 기반 외신데이터 자동 분석 시스템 구축, ▴디지털 한국정보 통합 제공 플랫폼(K-Info Hub) 구축, ▴핵심 웹사이트 내 한국 정보 체계적 제공, ▴정부 대표 다국어 뉴스채널 전문 편집인 도입, ▴한국 홍보 위한 무료 소스(영상, 이미지, 텍스트) 등 제공

□ [연결성] 새로운 협력관계(파트너십)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

– ▴내외신의 시차 없는 정보 제공, ▴비제도권 뉴미디어와의 협력 확대, ▴주한․방한 외국인 협력관계 강화, ▴국제방송을 통한 국가홍보 역할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체부)는 5월 28일(화), 국무회의에서 ‘디지털 대전환 시대, 해외홍보 추진계획(2024~2027)’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지난 2월 6일, 국제문화교류와 해외 한국문화 홍보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문화홍보정책실’을 신설한 이후 30회 이상의 해외 미디어 협력 및 분석, 홍보 콘텐츠 제작 분야의 업계·학계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이번 중장기 전략을 마련했다.

최근 5년 동안 외국인의 대한민국 이미지에 대한 긍정 평가 비율은 평균 78.4%(2019~2023년 국가이미지 조사)로 높은 호감도를 보이고 있고, 케이-콘텐츠도 ’22년 기준 역대 최고 수출액인 132억 달러를 달성하며 긍정 평가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는 ’21년 유엔무역개발회의에서 ‘선진국’으로 지위가 변경되면서 보건·환경 등 범국가적 공동 대응이 필요한 사안 등에 책임 있는 메시지를 내야 하는 만큼 우리나라를 국제사회에 알리는 홍보 전략과 방향이 매우 중요해졌다.

지금까지는 개별적인 행사나 단편적인 언론 기사 위주의 해외홍보로 대한민국이 추구하는 가치나 국가이미지에 대한 큰 방향성이 드러나지 않았다. 이에 문체부는 ‘세계와 함께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대한민국에 대한 세계인의 인식을 재정립하기 위해 ‘더 많은, 더 정확한, 더 긍정적인’ 한국 정보를 확산하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 해외홍보 추진계획(2024~2027)’을 수립했다. 더욱 전략적이고 효율적인 홍보 전략으로 인공지능 등 신기술 기반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미디어 생태계의 재편에 대응하고, 해외에서 한국을 접촉하는 주요 경로인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한국 정보의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3대 추진전략과 11개 추진과제의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국민과 세계가 함께 공감하는 콘셉트로 대한민국을 알려

먼저, 해외홍보를 추진할 때 관련 기관과 콘텐츠, 메시지 등에 통합적으로 적용하는 홍보 콘셉트를 마련했다. 포럼을 통해 도출한 ‘세계와 함께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과 객관적인 데이터 분석에 근거한 6가지 보조 메시지 ‘혁신적인’, ‘창의적인’, ‘친근한’, ‘신뢰할 수 있는’, ‘성장하는’, ‘안전한’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홍보 메시지와 이야기를 개발할 계획이다. 각계각층의 인사가 참여하는 ‘국가홍보전략위원회’를 통해 대한민국 핵심 가치를 담은 홍보 콘셉트도 지속 발굴하고 정부 정책 발표는 물론 국제 행사, 관광·수출 기업 활동 등과 연계해 대한민국 해외홍보 전방위로 활용할 예정이다.

국제사회가 공감할 수 있는 의제와 선도적인 담론을 발굴·지원한다. 이를 위해 의제 분석 범위를 외신뿐 아니라 해외 연구소‧국제기구‧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유통되는 자료로 확대하고, 국제사회의 전반적인 관심과 현안을 파악한다.

한국 정부의 대외 메시지를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발신 메시지를 다듬기 위한 범정부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일관성 있는 대외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부처별 외신 전담 인력의 단계적 확충을 지원하고, 부처 간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제적 관심 현안을 공유한다.

 

[2] 위키피디아관광 웹사이트 등에서 ‘제대로 된 대한민국 정보’를 제공하도록

급증하는 한국 정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공신력 있는 정보를 유통한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통해 대량의 데이터 분석을 자동화하고, 대한민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객관적으로 파악해 ’25년에는 부처별 정책결정자가 국제적 감각을 갖춘 정책을 입안하도록 맞춤형 분석 보고서도 제공할 예정이다.

외부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양질의 한국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정보 접근 경로별 홍보방안을 추진한다. ▴한국에 관한 정보검색 시 최상단을 차지하는 영문 ‘위키피디아’와 ▴외국 정부와 국제기구 등의 공식 누리집, ▴여행안내서, 관광 웹사이트 등 수요자 관심 채널, ▴교과서, 온라인 사전류 등 전파력 높은 매체를 통해 유통되는 한국 관련 정보 실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관계 전문기관들과 함께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는 기반을 마련한다.

외국인 수요 맞춤형으로 한국 정보를 제공하고 해외 검색 엔진에 최적화된 플랫폼 ‘케이-인포 허브’를 구축한다. 국가 지식재산을 생산하는 기관들은 물론 해외기관과의 협업시스템으로 운영해 해외에서의 한국 정보 접근성을 높인다. 또한 1인 미디어 시대에 맞추어 한국 홍보를 위한 무료 소스(영상․이미지·텍스트 등)를 제작하고 개방해 누구나 쉽게 한국 홍보 콘셉트에 맞는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재생산하고 확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3] 외신세계적인 인플루언서 등을 대한민국 홍보의 ‘든든한 우군’으로

   정부 기관 중심으로 진행하던 해외홍보를 세계 시민, 전문가, 주한 외국인 등 민간과의 다양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유연하고 개방적으로 전환한다. 미디어 부문에서는 분야별 국제적 영향력이 있는 ‘인플루언서’와 대안 언론으로 기능하는 디지털 전문매체까지 행사 초청, 정보제공, 취재 등을 지원해 협력 범위를 확대한다. 전통적 소통 대상인 외교단과 외신은 물론 결혼이민자, 이주노동자, 유학생, 상사 주재원 등 한국을 가장 가까이에서 경험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국의 이미지 재생산에 기여하는 주한 외국인들과 해외홍보 연계망을 구축한다. 이들은 ‘(가칭) 한국생활 지침서’ 등 수요자 맞춤형 한국 정보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는 등 해외홍보 자문과 활동 과정에 함께할 예정이다.

또한 ‘국제방송교류재단’의 기능을 재정립해 ‘아리랑티브이(TV)’가 대한민국 대표 국제방송이자 해외홍보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도록 한다.

유인촌 장관은 “이번 ‘해외홍보 추진계획’이 케이-컬처에 대한 외국의 뜨거운 관심을 기반으로 대한민국이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위상을 확립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세계와 함께 성장해 나가는 데 하나의 중심축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예술, 콘텐츠, 관광 등 각 분야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각각의 정책들이 국가이미지를 높이는 데 집결돼 선순환을 일으키도록 해외홍보를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