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한 의원 친선협회 연차 총회 개최

캐나다 대한민국 의원 친선협회 / 주캐나다대사관 제공



 

의원 친선협회 연차 총회 개최

  • 새로운 60년을 위한 협력 심화 의지 재확인

 

 

Mar. 22, 2024

Global Korean Post

 

올해 한국과 캐나다 관계가 새로운 60년의 원년을 맞이한 가운데 3.20(수) 캐나다 의회에서 2024년도 캐-한 의원 친선협회 연차 총회가 개최되었다. 금년에는 상원 25명, 하원 34명이 친선협회 회원으로 가입하여 많은 의원들이 한-캐 협력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지지를 보여주었다.

 

임웅순 주캐나다 대사는 총회에 참석하여 한-캐 양국이 2023년 2+2 경제•안보 고위급 대화에 이어 금년에는 2+2 외교•국방 고위대화를 출범시키는 등 외교, 경제, 안보 전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정부 간 협력 뿐만 아니라 한국과 밴쿠버 및 토론토 간 직항노선 증편과 캘거리 및 몬트리올 발 한국 직항 노선 신규 개설에서 볼 수 있듯이 양국 협력의 근간을 이루는 민간 교류도 크게 증대되고 있다고 평가하였다. 임 대사는 또한 의원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국 의회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하였다.

 

총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한-캐 양국 간 실질 협력이 심화하는 것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평가하고, 한국이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캐나다와 FTA를 맺고 있음에 주목하면서 내년 한-캐 FTA 10주년을 맞아 경제안보 핵심 파트너로서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캐 관계 발전에 대한 의회 차원의 변함없는 지지와 협력을 다짐하였다. 이날 총회에는 40여명의 상•하원 의원이 참석하여 연아 마 상원 야당 부대표와 셸비 크램-뉴먼 하원의원(보수당, 국방상임위)을 공동의장으로 선출하고 21명의 이사를 선출하였다.

 

 

임웅순 대사는 “우리 공동의 미래에 대한 낙관적인 견해는 지난해 밴쿠버와 토론토 외에도 캘거리와 몬트리올에서 한국으로 직항하는 항공편 운항, 2+2 경제안보대화 출범 이후 외교 및 국방 정책에 대한 2+2 고위급 대화 출범 그리고 무엇보다 향상된 의회 교류 등으로 입증됐습니다.” 라고 말했다.

 

연아 마틴 상원 의원은 “상원과 하원의 동료 의원들이 저를 공동 의장으로 다시 한번 믿어줘서 영광입니다. 공동 의장에서 물러나는 알리 에사시 하원 의원께 감사드리며 새롭게 공동 의장으로 선출된 셸비 크램-뉴먼 하원 의원과 새로운 이사들 그리고 멤버들을 환영합니다. 우리는 함께 양국 관계를 계속해서 강화해 나갈 수 있습니다. 캐나다와 한국은 봉사와 희생을 통해 다져진 뿌리 깊은 우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 오늘날의 번영한 한국을 만들어주신 한국전 참전 용사님들의 영웅적인 노력을 언제나 기억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셸비 크램-뉴먼 하원 의원은 “하원 공동 의장으로 선출되어 영광이며 저를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우리의 공동가치와 상호보완적인 경제구조, 그리고 두터운 개인적 관계를 바탕으로 한국과 캐나다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동료들과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합니다.”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