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유발하는 길거리 흡연


 

미세먼지 유발하는 길거리 흡연

 

July 22, 2022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담배 흡연뿐만 아니라 전자담배를 사용할 경우에도 미세먼지가 배출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실외흡연을 가정한 미세먼지 확산거리 실험결과는 ‘액상형 전자담배 > 궐련형 전자담배 > 궐련’ 순으로 더 멀리 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청장 백경란)은 국내 최초로 시행된 간접흡연 실외 노출평가 실험연구* 결과, 담배 흡연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사용 시 배출되는 미세먼지 농도 또한 높게 측정되었으며,

* 간접흡연 실외노출평가 연구(연세대학교 환경공해연구소 임영욱교수, ’21.9.∼’22.5.)

 

특히, 액상형 전자담배가 다른 담배 제품에 비해 미세먼지를 더 많이, 더 멀리 배출한다고 발표했다.

 

이 연구는 실외 흡연을 가정하여 ‘궐련’,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흡연자를 기준으로 각각 3m, 5m, 10m 간격에서 실험을 진행되었다.

 

담배 종류별 연기 혹은 에어로졸이 이동하는 것을 카메라로 촬영하여, 공기 중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PM1.0), 블랙 카본** 등을 측정하였다.

* 대기에 떠다니는 입자상 물질인 흡입성 먼지 중 입자의 지름이 10㎛ 이하인 것을 미세먼지(PM10), 입자의 지름이 2.5㎛ 이하인 것을 초미세먼지(PM2.5, PM1.0)라고 함

** 블랙 카본 : 불완전 연소 시 발생하는 그을음, 탄소로 구성된 연료가 불완전 연소할 때 발생(예. 자동차 매연)

 

실험 결과, 모든 담배 제품 흡연·사용자로부터 3m, 5m, 10m 떨어진 장소에서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농도가 해당 담배 제품 흡연·사용 전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농도보다 높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