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한인 감독 영화 연이어 수상… ‘성난 사람들(Beef)’ 8관왕

성난 사람들의 한 장면 / Global Korean Post



 

 미국서 한인 감독 영화 연달아 수상… ‘성난 사람들(Beef)’ 8관왕

 

Jan. 19, 2024

Global Korean Post

 

미국에서 이민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한인 감독의 영화에 대한 수상이 이어지고 있다.

 

이전에 아카데미 시상에서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수상한 바 있는데 이어 한인 감독의 작품 ‘성난 사람들(Beef)’도 올 1월 에미상에서 수상 소식을 전했다.

 

넷플릭스에 상영된 10부작 ‘Beef’는 제75회 에미상에서 남녀 주연상, 작품상, 감독상 등 8관왕에 올랐고 또한 골든 글로브에서는 3관왕, 크리스틱 초이스에서는 4관왕에 오르며 기염을 토했다.

 

이 작품은 미국에서 2019년에 노상 폭력을 경험한 이승진 감독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만든 블랙 코미디이다.

 

또 이번에 남우 주연상을 수상한 스티브 연은 배우 윤여정에게 수상을 안겨준  ‘미나리’에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제75회 에미상은 2022년 6월 1일부터 2023년 5월 31일까지의 기간에 상영된 TV 프로그램 중에서 선별되었다.

 

이번 에미상에서 The Bear 는 코미디 시리즈에서,  Succession은 드라마 시리즈에서, Beef는 우수 한정판 또는 선집 시리즈에서 선정되었다.

 

ⓒ Global Korean Post | G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