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대동여지도’ 특별 전시 (5.16~6.18)




 

돌아온 ‘대동여지도’ 특별 전시 (5.16~6.18)

-지난 3월 일본에서 환수..

-국립고궁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 Ⅰ에서 공개

 

May 19, 2023

글로벌 코리안 포스트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5월 16일부터 6월 18일까지 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다시 마주한 우리 땅, 돌아온《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특별공개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3월 일본에서 국내로 환수하여 언론에 공개한 《대동여지도》를 일반 국민들이 직접 관람할 수 있도록 마련하였다.

 

《대동여지도》는 조선의 지리학자이자 지도제작자인 김정호(金正浩, 1804년 추정〜1866년 추정)가 목판에 새겨 만든 전국지도로, 1861년에 처음 제작·간행하고, 일부 내용을 수정해 1864년에 다시 만들었다. 조선 국토 전체를 남북으로 22단으로 구분해 각 첩에 담고, 각 첩은 동서 방향으로 부채처럼 접을 수 있게 했다. 22첩 전부를 펴서 위아래로 이어 붙이면 가로 약 3.3m, 세로 약 6.7m에 이르는 전국지도가 된다.

 

《대동여지도》는 현재 국내외에 약 38건이 확인되고 있는데 이번에 전시하는 《대동여지도》는 1864년 제작된 목판본 위에,《동여도(東輿圖)》에 있는 지리정보를 추가하여 만든 최초의 사례이다. 《동여도》는 김정호가 만든 3종의 전국지도 중 하나로, 《대동여지도》보다 많은 약 18,000여개의 지명과 조선시대 교통로, 군사시설 등의 지리정보를 담고 있다. 목판으로 만들어 다수의 지명과 지리정보를 생략할 수밖에 없었던 《대동여지도》의 한계를 《동여도》의 내용을 일부 첨가해 보완한 것으로 보인다.

* 대동여지도: 현존하는 38건 가운데 성신여대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 소장된 3건은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 동여도: 현재까지 총 4건이 전해지며 서울역사박물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2건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 김정호가 제작한 전국지도 3종: 《청구도靑丘圖》(1834년), 《동여도》(1856~1859년 경), 《대동여지도》(1861, 1864년)

 

이번 전시에서는 《대동여지도》의 전체 모습을 가까이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23첩(지도 22첩, 목록 1첩) 전체를 펼쳐 전시하며, 관람객이 직접 지도의 내용을 확인해 볼 수 있도록 영상도 마련하였다. 또한, 전시장 바닥에는 확대된 크기의 《대동여지도》 인쇄물을 설치해 조선시대 우리 땅을 직접 발로 디뎌보는 경험을 제공한다.

 

박물관에 오지 않더라도 누구나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을 통해《대동여지도》사진을 내려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