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기철마다 찾아오는 ‘코막힘, 비염’ 증상 알기…대처법은


 

환기철마다 찾아오는 ‘코막힘, 비염’ 증상 알기…대처법은

무엇보다 ‘이것’ 알아야…

 

Sep. 20,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환절기가 될 때마다 흐르는 콧물 등 비염 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주변에 많다.

비염으로 인한 코막힘이 심하면 일상생활에서 여러모로 불편할 수밖에 없다.

 

단순 감기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 아닌 반복되는 증상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 까?

 

대부분의 사람들 중 코가 막히는 증상이 소화기관과 연관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대장 기능에 문제가 생겨 가스가 생성되어 열이 발생하게 되고 또 그런 열이 상체로 올라가 코막힘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알면 올바른 식습관이나 생활습관의 연계된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을 수 있다.

 

위산을 자극하는 대표적 음식으로는 술도 포함되며 이외에도 쿠키나 케잌과 같은 단 음식이나 맵고 짠 음식, 밀가루, 떡 등을 좋아하는 사람의 경우에는 비염 증상이 더욱 심하다.

또, 술에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 물질이 있어 모세혈관을 확장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알코올 섭취 빈도가 높을 수록 비염 발생률이 높다는 실험 결과도 있다.

 

술, 밀가루, 떡, 케잌 등 당류 등과 같은 음식들은 소화가 잘 안 되는 식품들로 위산을 과다하게 분비시킨다.

장에서 가스가 생성되고 열이 발생하게 되면서 코 속의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또 더워진 열과 바깥의 찬 공기가 만나게 되어 콧물이 나게 된다는 원리이다. 그래서 소화기관을 원할하게 하고 좋은 식습관을 갖는 게 비염 증상 완화에도 좋다고 의사들은 말한다.

 

흔히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목을 따뜻하게 해 주는 것은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데 코가 막혔을 때에도 특히 목 뒷부분의 ‘풍부혈’과 ‘풍지혈’ 부분을 따뜻하게 하고 발을 따뜻하게 하면 상체의 열이 내려가 코막힘 증상에 도움이 된다.

목 뒤의 세 곳 혈자리는 감기에도 좋고 또한 두통이나 혈압을 낮추는 데도 좋다.

풍부혈은 목을 뒤로 젖혔을 때 목과 목덜미 경계선에서 움푹 들어간 곳이고, 풍지혈은 풍부혈에서 양 옆으로 3센티 정도에 있다.

손바닥으로 뒷 목을 잡을 경우 손바닥이 닿는 부위는 대부분의 중요 혈자리와 관계되는데 목 뒤가 뻣뻣하다고 느낄 때 목 뒤를 만져주면 시원하게 느껴지는 것도 그런 연유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

Go to Home 홈으로 이동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