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 TV 경쟁 심화… 대형사들 뛰어 든다


 

스트리밍 TV 경쟁 심화…  대형사들 뛰어 든다

 

Aug. 23,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기존의 공중파 TV에서 다변화된 TV 시장에 대형사들이 뛰어들고 있다.

TV의 다변화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가격 경쟁도 가열되는 양상이다.

 

기본 플랜의 경우 한 달에 $8.99요금으로 볼 수 있는 넷플릭스 TV가 선보인 후 가입자들도 한동안 늘어나 이윤을 올리기도 했지만 주춤한 추세다.  30일 동안은 무료로 볼 수 있는 선택 사항이 현재 제공되고 있다.

 

디즈니는 폭스를 인수해 넥플릭스에 도전하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11월에 제공한다.  디즈니 TV는  넷플릭스보다 가격을 내려 월 US$6.99에 서비스 할 예정이다.

 

또한 애플도 TV 시장에 뛰어들어 오는 11월에 애플 TV를 개시하는데 서비스료는 한 달에 US$9.99이다.  애플 TV 고객들은 TV쇼와 영화들을 오프라인에서 볼 수 있도록 다운로드가 가능하게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도 TV 서비스 및 비디오 서비스를 개시한 가운데 현재 인상된 가격인 $12.9/m을 내는 유료 고객인  ‘프라임’ 고객에게 제공되는 빠른 배송과 더불어 영화와 TV 등을 무료로 볼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

Go to Home 홈으로 이동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