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대변인에 여성 민간전문가 최초 임용


 

금융위원회 대변인에 여성 민간전문가 최초 임용

 

July 26,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금융위원회 대변인(국장급)에 여성 민간전문가가 최초로 임용됐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와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는 서정아 前 머니투데이 통합뉴스룸1부 부국장(50세)을 정부헤드헌팅으로 발굴해 금융위원회 대변인에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금융위원회의 첫 여성 고위공무원 임용 사례이기도 하다.

 

정부헤드헌팅은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요청에 따라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혁신처가 직접 조사, 추천하는 맞춤형 인재발굴 서비스로 지난 2015년 7월 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총 38명의 민간전문가가 임용됐다.

이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각 부처 개방형 직위에 적합한 민간 전문가를 인사혁신처가 직접 발굴하는 적극적 채용 지원 방식이다.

 

금융위원회 대변인은 주요 정책에 대한 대국민 홍보 계획을 수립하고 뉴미디어를 포함한 다양한 홍보 콘텐츠를 제작하여 금융위원회의 정책을 국민에게 알리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총괄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서정아 대변인은 약 26년간 언론사에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취재를 수행해 왔으며, 온라인 콘텐츠, 모바일, 포털을 총괄하는 부서장으로 근무하며 IT와 미디어를 융합한 뉴미디어 홍보 영역을 구축해온 언론인이다.

경제부, 재테크부, 자본시장팀 등 금융ㆍ경제 전반에 대한 취재 경험이 있어 전문지식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뉴미디어 등을 활용한 정책홍보 추진 역량을 겸비하고 있다는 평이다.

 

이에 인사혁신처는 국민 및 언론과의 소통이 중시되고 온라인 홍보의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소통을 강화하고 온ㆍ오프라인 홍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로 서정아 대변인을 발굴했다고 설명했다.

 

 

 

-

    **환경표어공모전에 참여하세요! 양식 작성하러 가기**



Go to Home 홈으로 이동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