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9.2% 국내여행 경험, 평균 국내여행 횟수 6.9회


 

국민 89.2% 국내여행 경험, 평균 국내여행 횟수 6.9회

  • 정확도와 신뢰도를 개선한 2018 국민여행조사 결과 발표 –

July 26,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대관)과 함께 우리나라 국민의 여행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2018년 국민여행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여행 경험률은 89.2%, 1인 평균 국내여행 횟수는 6.92회

2018년 조사 결과 우리나라 만 15세 이상 국민의 89.2%가 국내여행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여행 횟수 총량*은 3억 1,115만 회, 국민 1인당 평균 국내여행 횟수(만 15세 이상)는 약 6.92회였다. 국내여행 가운데 여행의 주된 목적이 ‘관광·휴양’인 관광여행은 국민 1인당 5.26회, 여행의 주된 목적이 ‘출장·업무’, ‘단순 귀성이나 단순 친구·친지 방문’인 기타여행**은 국민 1인당 1.66회로 나타났다.

* 만 15세 이상의 국민이 연간 다녀온 국내여행 횟수의 총합

** 여행 방문지에서 관광·휴양 활동을 병행한 여행은 관광여행으로 분류

 

1인 평균 국내여행 지출액은 95만 9천 원, ‘음식비’ 지출이 가장 많아

국민 1인당 평균 국내여행 지출액(만15세 이상)은 약 95만 9천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 항목별로 보면 국내여행은 ‘음식비’(39.2%)의 비율이 가장 높았고, ‘교통비’(26.7%), ‘숙박비’(11.0%), ‘쇼핑비’(9.4%), ‘문화재/공연/스포츠/오락 활동비’(6.4%) 등의 순서로 비율이 높았다.

 

여행제약 요인은 시간 부족이 가장 높아

여행을 다녀오지 않은 이유(중복 응답)에 대한 조사에서는 ‘시간이 없어서’(64.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다음은 ‘가족, 친구와 시간을 맞추기 힘들어서’(43.1%), ‘함께 여행할 사람이 없어서’(18.6%), ‘여행 경비 부족’(16.5%), ‘건강상의 문제’(14.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 조사 방식, 주기, 항목을 새롭게 개선, 통계활용 시 유의

문체부는 2018년 조사부터 통계청에서 실시한 정기통계품질진단 결과와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에서 제시한 국제통계기준(IRTS)을 고려하여 조사 방식을 변경했고, 조사의 명칭도 ‘국민여행실태조사’에서 ‘국민여행조사’로 변경했다. 따라서 기존 국민여행실태조사와 비교하면, 조사 방식, 주기, 항목 등이 일체 변경되었으므로 통계 활용 시, 두 조사 간의 직접적인 결과 비교가 어렵다는 점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

 

조사의 정확도·신뢰도 제고 노력 지속, 반기별 발표로 높은 활용도 기대

한편, 문체부는 2018년 조사 방식 개선에 이어 조사 결과의 정확도와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2019년 조사부터는 표본수를 더욱 확대(’18년 월 2,000명 → ’19년 월 4,000명)하고, 통계 이용의 편의성을 확대하기 위해 반기별(’18년 연간 1회 → ’19년 연간 2회)로 잠정치를 공표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조사 결과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조사 방식을 개선했고, 반기별 통계 공표에 따라 이용자의 통계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국민들의 여행제약 요인을 완화하고, 누구나 더욱 쉽고 편리하게 국내여행을 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정책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2018년 국민여행조사’ 보고서는 문체부 문화셈터 누리집(stat.mcst.go.kr>관광통계>국민여행조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tour.go.kr>통계 >조사통계>국민여행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환경표어공모전에 참여하세요! 양식 작성하러 가기**



Go to Home 홈으로 이동하기 -->